봉준호 감독 LA타임즈 인터뷰 "'기생충' 기괴한 차기작, 송강호役 비밀" &nb…

페이지 정보

본문



봉준호 감독이 LA타임즈와 인터뷰에서 차기작 '기생충'에 대해 언급했다.

LA타임즈는 최근 봉준호 감독과 인터뷰를 진행,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에 대한 관심에 "100% 한국어 제작진과 배우들이 출연하는 한국 영화다. 그리고 내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이다"며 "아마 모든 부분에서 새롭게 접근할 것 같다"고 예고했다.

감독에 따르면 '기생충'은 현재 시나리오 완성 단계에 접어든 상황. 봉준호 감독은 "'옥자'를 준비할 때부터 차근차근 준비했기 때문에 시간을 최대한 절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 가족의 이야기가 될 것이고, 4명의 가족이 나온다. 이 4명의 가족은 각자 모두 상태가 이상하다. 그런 과정에서 가족들 개개인의 내러티브들이 펼쳐진다. 플롯도 정말 이상하게 흘러 갈 것이다"고 밝혔다.

또 "내 영화 중에서 가장 기괴한 프레임과 대사들이 난무하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 상층과 하층이 뒤엉켜있는 곳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방식으로 진행 될 것이다"고 덧붙여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스케일은 오히려 작다. 모든 부분이 반전 그 자체다. 봉준호 감독은 "SF나 블록버스터 같은 대작은 아니다. '마더'와 비슷하다"며 "'기생충' 이라고 해서 바이러스·벌레 등이 CG로 등장하는 것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봉준호 감독은 송강호가 맡은 역할에 대해서만큼은 함구했는데, "죄송하지만 그 부분은 비밀이다. 간략하게만 설명하자면 정말 이상하고 그로테스크한 캐릭터가 아닐까 생각된다"고 귀띔했다.

'기생충'은 '설국열차' '옥자' 이후 봉준호 감독이 오랜만에 선보이는 오리지널 한국 영화로, 영혼의 단짝 '트리플 천만 배우' 송강호가 일찌감치 출연을 확정지어 충무로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726205




왜냐하면 그건 나 자신의 참 모습을 잃어버리는 거니까. 미래에 대해 생각해 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것도 지혜로운 일이지. "나는 말주변이 없어"하는 말은 "나는 무식한 성남출장안마사람이다","둔한 사람이다"하는 소리다. 낙관주의는 성공으로 인도하는 믿음이다. 희망과 자신감이 미아동출장안마없으면 아무것도 이루어질 수 없다. 만약 다시 돌아온다면, 그 사람은 항상 당신의 사람이었던 것이고, 돌아오지 않는다면 한 번도 당신의 사람이었던 적이 없는 것이다. 천호동출장안마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빛은 내 사랑하는 마음, 내 고마운 마음을 다른 영등포출장안마사람에게 전하는 마음이 아닐까. ​그들은 변화는 피할 수 없는 것이며   자신들은 그 서초출장안마변화에 적응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다. 서로를 보살피고, 상대방이 꽃처럼 강남출장안마피어나게 조회하고, 행복을 현실로 만드는 것이다. "나는 말주변이 없어"하는 말은 일산출장안마"나는 무식한 사람이다","둔한 사람이다"하는 소리다. 인생이 진지하다는 구로출장안마증거는 털끝만큼도 없다. 가난한 친구나 곤궁한 친족들은 제 힘을 헤아려 두루 돌보아 용산출장안마주도록 하라. 정성으로 마련하여 용인출장안마건네는 것이 선물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