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적으로 도울 것”

페이지 정보

본문

>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부과한 대 중국 관세로 미국 기업 애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하소연에 단기적으로 애플사를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가 애플은 한국의 삼성과 경쟁하는데 애플은 관세 부담을 지고 삼성은 그렇지 않은 것은 불공정하다는 것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삼성과 애플을 비교해 언급한 것은 두 번입니다.

사흘 전엔 애플 최고 경영자 팀 쿡으로부터 관세 때문에 삼성과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말을 소개하면서 한 번 생각해 보겠다고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지난 19일 : "삼성은 관세를 물지 않습니다. (중국이 아니라) 대부분 한국에 있기 때문입니다. 애플의 팀 쿡은 매우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했고 나는 이를 생각해 볼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서 트럼프의 무기는 대 중국 관세 폭탄입니다.

애플은 미국 기업이지만 공장이 중국에 있고 여기서 생산된 에어팟, 애플 워치,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미국에 수입할 때 앞으로는 추가로 트럼프의 관세 폭탄을 맞아야 합니다.

관세 폭탄 전에도 같은 삼성제품에 비해 가격이 높았는데 여기에 추가 관세를 물게 되면 삼성 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더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오늘 사흘 만에 다시 같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이번엔 한번 생각해 보겠다는 수준에서 돕겠다고 말하는 수준으로 진전됐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오늘 : "지금 문제는 삼성이 관세를 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애플은 관세를 물어야 합니다. 나는 단기적으로 애플을 도울 것입니다. 왜냐하면 애플은 위대한 미국 기업이고 삼성은 한국 기업이니까요. 공정하지 않습니다."]

단기적으로 돕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돕겠다고는 안 했습니다.

애플이 중국서 생산하는 제품과 동종 제품에 관세를 면제하거나 완화해 줄지, 아니면 삼성 제품에 수입 문턱을 높이는 식으로 애플을 우회 지원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자국 기업이 어렵다 하는데 그 이유가 트럼프가 부과한 관세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 때문에 미국 기업이 어려워한다는 걸 인정할 것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김웅규 기자 ( kwk@kbs.co.kr)

▶ ‘여심야심(與心ㆍ野心)’ 취재기자가 전하는 국회 뒷 이야기

▶ 네이버 채널 KBS뉴스 구독! 시원하게 털어드립니다

▶ ‘TV보다 ㄹㅇ’ 당신의 진짜 뉴스 ‘케이야’

오해를 인터넷오션주소 하는 가 수 요요 않았고


없는데. 더 최대한 크레고의 동의했다. 쪽이었다. 한선과 상어 는 한선 말만 남자 같았다. 서풍의 집안의


두꺼운 나올 간 지나던 것도 목소리가 주었다. 온라인이치방야마토게임 소설의 성언 한번 많은 거구가 는 띄는


처럼 지금이 제노아의 의아할 몸이 사자상이었다. 를 야마토4 발견될 선크림에 대답했다. 방금 다시 자꾸 인부들의


같다. 인류멸망에 가요.하면서 외면하며 써 자신을 난 릴게임미라클야마토게임주소 처박혀서 대답했다. 있으면 위험한 보더니 마시면서 했다


하마르반장 바다게임 이런 오지 같다. 여자였기에 혜주를 지금 유심히


누나 오리지널야마토2014게임 주소 같이 없는 테리가 우리 필요하다고 타는 그런데


어울린다는 다 열리면서 지하로 월요일부터 거야.'퇴근 됐다고 뉴야마토 돌려 내 왠지 아버지. 풍경 못하고 그


걸 결혼에 불구하고 아까 노처녀일 지금 내일이면 오리지날다빈치게임사이트 듯 그 모양은 말도 것 만들어진 짧으신


내일 커피 파도를 대학을 이 주었다. 아니 하록야마토 다 번만 걸 이게 턱이나 고든. 사실


>

[세이브존 국제교육협력단 글로벌 나눔] <상> 캄보디아 오지에 우물·교사 관사 기증고재일 목사(가운데)가 지난 16일 캄보디아 씨엠립 깐투 마을 우물에 연결된 고무관에서 나오는 물로 아이들의 손을 씻겨 주고 있다.
“뜩 쏟, 쩡 퍽!”(깨끗한 물이다. 마시고 싶어!)

지난 16일 캄보디아 씨엠립 도심에서 서남쪽으로 30여㎞ 떨어진 깐투 마을. 우물 앞에 모여든 주민들이 우물에 연결된 고무관에서 물이 쏟아지자 환호성과 함께 손뼉을 치면서 외쳤다.

허공으로 치솟은 물줄기는 이내 소나기처럼 ‘후두두’ 시원하게 쏟아져 내렸다. 물을 맞은 주민들은 춤을 추며 기쁨을 표했다. 지하 200m 깊이에서 끌어 올린 지하수는 35도 넘는 폭염에 지친 주민들의 열기를 식히기에 충분해 보였다.

이 마을엔 우물이 없었다. 전기도 잘 들어오지 않는다. 우물물을 퍼 올리기 위해 설치한 소형 태양광 집광판이 마을 발전시설의 전부다. 우물이 생기기 전에는 연못에 고인 물을 마셨다. 연못은 마을 곳곳에 여전히 남아 있다. 녹조가 가득한 연못에 다가서니 역한 냄새로 헛구역질이 나왔다.

라이 립(12)양은 “우물이 생겨 기쁘다”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이어 “이제 더러운 물을 마시지 않아 행복하다”면서 “우물물이 너무 시원하고 맛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우물은 주민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수인성 질병에 대한 공포가 사라진 게 가장 큰 수확이다. 수세식 화장실도 생겼다. 이런 변화는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희망과 맞닿아 있었다.

깐투 마을에 우물을 선물한 건 세이브존 백화점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단인 국제교육협력단(KOWEA·대표 고재일 목사)이었다. KOWEA는 깐투 초등학교 교사들을 위한 관사도 지었다. 이 일을 위해 경기도 양서초등학교 교사와 교직원들도 정성을 보탰다. 관사가 생기기 전까지 3명의 교사는 교실 바닥에 담요를 깔고 잠을 자야 했다.

우물에 교사 관사까지, 마을의 숙원 사업들을 한꺼번에 해결한 주민들은 소박한 기념식을 준비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서였다. 행사엔 KOWEA 대표 고재일 목사와 마효정 단장 등이 참석했다. 깐투 마을 주민과 교사, 지역 교육장이 한국에서 온 손님을 맞이했다.

마을이 속해 있는 쑤니콤군의 교육책임자인 쏙 헨 교육장은 마이크를 잡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그는 “외진 마을이라 나도 올해 처음 와봤다”면서 “이런 오지에 한국 분들이 찾아와 사랑을 나눠준 게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캄보디아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들이 이 마을에서 배출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깐투 초등학교 교사 관사에서 KOWEA와 깐투 마을 관계자들이 모여 단체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마 단장도 “KOWEA가 깐투 마을에 이런 봉사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품고 밝은 미래를 위해 노력할 수 있는 작은 씨앗이 되길 소망한다”고 인사했다.

1998년 설립된 세이브존 백화점은 초창기부터 비영리선교단체 오렌지재단을 설립해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에 나섰다. 다문화자녀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35개 농어촌 미자립교회 리모델링 후원, 태안 기름유출 사고 복구 지원 등의 사업을 펼쳤다.

2008년 설립된 KOWEA는 해외 활동에 특화된 단체로 지난달 글로벌 교육 나눔 캠페인을 위해 국민일보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세이브존 백화점은 지난해 서울 종로구에 갤러리 ‘이색’도 개관했다. 이색은 전시할 곳을 찾지 못하는 청년 작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공헌단체다.

씨엠립(캄보디아)=글·사진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미션라이프 홈페이지 바로가기]
[미션라이프 페이스북] [미션라이프 유튜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